아구에로, 12번째 해트트릭… 시어러·앙리 기록도 넘어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르히오 아구에로(32·맨체스터 시티)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새 역사를 썼다. 아구에로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EPL 22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맨시티의 6-1 대승을 이끌었다. 맨시티가 2-0으로 앞선 전반 28분 아구에로는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후반 12분과 36분 잇달아 애스턴 빌라 골문을 열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날 프리미어리그 통산 12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아구에로는 앨런 시어러(11회)를 제치고 EPL 역대 최다 해트트릭 기록 수립자가 됐다. 또 이번 해트트릭으로 통산 177골을 기록, 티에리 앙리(프랑스)가 보유했던 175골을 넘어 외국인 선수 통산 최다 골을 경신했다. 잉글랜드 출신까지 합해도 앨런 시어러(260골), 웨인 루니(208골), 앤디 콜(187골)에 이어 프랭크 램파드와 공동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특히 이 기록들은 아구에로가 잉글랜드에서 9시즌 만에 세운 기록이다. 아구에로는 지난 2011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맨시티로 이적하며 잉글랜드에 진출했다. 한편 맨시티는 이날 승리로 올 시즌 15승 2무 5패(승점 47)를 기록해 선두 리버풀(20승 1무·승점 61)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이재윤 인턴기자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