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가시권에… 하태경 “한국당 3원칙 수용 평가”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의 보수통합 관련 메시지에 대해 “새보수당이 요구한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서 보수재건과 통합으로의 한걸음 전진이라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간 새보수당이 주장해 온 보수재건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새집을 짓자)을 한국당이 받아들인 만큼 앞으로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하 책임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 앞으로 한국당이 흔들리지 않고 3원칙을 포함한 6원칙을 지키는지 예의주시하면서 양당 간의 대화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역할에 대해선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통추위는 혁신적인 보수통합의 촉매 역할 하는 자문기구라고 생각한다. 아직 역할에 대해 뚜렷이 정해진 바가 없다”며 “향후 통추위 역할에 대한 새보수당 합의가 이뤄진다면 우리 당에서 참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 선행돼야 하는 건 통추위 역할이 규명되고 새보수당과 합의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통추위는 이날 첫 회의를 할 예정이었지만 새보수당의 내부 논의 이후로 회의 일정을 미루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저희도 동의한 보수중도통합의 6대 기본원칙이 발표됐다. 새보수당에 요구해온 내용도 반영돼 있다”며 “이제 통합이라는 대의 앞에 스스로를 내려놓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 한국당도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