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코로나19·선거구획정… ‘경기大戰’ 최대 변수

문재인 정부의 향후 국정운영을 좌우할 ‘4·15 총선’이 61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치권의 이목이 ‘최대 승부처’인 경기도로 향하고 있다. 제21대 총선은 오는 2022년 3월 실시되는 제20대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띠는 만큼 여야 모두 총력전을 다짐,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할 경우 문재인 정부가 흔들림 없이 국정을 운영해나갈 수 있지만, 보수통합신당이 승리해 정국 주도권을 쥐게 될 경우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각종 과제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여야가 ‘경기도 대전(大戰)’을 앞두고 칼날을 가는 가운데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