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한상헌 아나운서, 프로그램 자진하차 “누 끼칠 수 없어 결정”

[일요서울 | 곽영미 기자]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한다.한상헌 아나운서는 20일 KBS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 하지만 먼저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최근 한 방송사 아나운서가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으로부터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법원은 아나운서를 협박한 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기소된 유흥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