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재난기본소득 도내 지자체 동참 잇따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지급(본보 25일자 1면)하기로 한 가운데 도내 시ㆍ군에서도 ‘재난기본소득’ 확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26일 경기지역 지자체 등에 따르면 포천, 이천, 양평, 군포, 안양 등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한 일환으로 재난기본소득 경제대책에 동참하고 있다.먼저 포천시는 도내 최다 금액인 40만 원을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0만 원)을 더하면 포천시민은 50만 원을 지급받을 전망이다.이와 관련 박윤국 포천시장과 조용춘 시의 장은 600억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