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코로나 환자에 중소벤처기업연수원 제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해외입국자 가운데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경증환자를 위해 경기도 안산시 중소벤처기업연수원 기숙사 등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생활치료센터에는 유럽에서 입국한 국민 중 양성판정을 받은 경증환자가 생활하게 된다. 입소자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증상이 호전된 뒤 24시간 간격으로 진단검사를 받아 2차례 음성판정을 받으면 퇴소하게 된다. 중소벤처기업연수원 내 생활치료센터는 보건복지부가 총괄 관리하며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정부부처와 7개 유관 공공기관이 합동 운영할 예정이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