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권봉석 사장·배두용 부사장 사내이사로 선임



LG전자가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권봉석( 사진 )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LG전자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트윈타워에서 주총을 열고 2019년 재무제표 승인, 정관 개정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등의 안건을 처리했다. 주총에서는 권 사장과 배두용 부사장(CFO)이 사내이사에 신규 선임됐다. 백용호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교수(전 청와대 정책실장)는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됐다. 조성진 부회장과 정도현 사장은 지난 정기인사로 대표이사에서 물러나게 됐다. 주총 진행을 맡은 정 사장은 “올해 세계 경제는 완만한 회복세가 예상됐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경제 손실로 글로벌 경기 회복이 지연될 전망”이라며 “성장을 통한 변화, 변화를 통한 성장 전략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