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스타 김연경, 건강하게 남은 선수 인생 펼치길”



“우리는 월드스타 김연경과 결별하기로 했다. 그가 건강하게 남은 선수 인생을 펼치길 바란다.” 배구 스타 김연경(32)이 몸담았던 터키 구단 엑자시바시는 22일 김연경과의 결별 소식을 전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김연경은 지난 2018년 5월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했고, 이달 계약이 만료됐다. 구단은 “김연경은 두 차례 터키 슈퍼컵 우승과 한 차례 컵 대회 우승,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 월드챔피언십 동메달(2018년)과 은메달(2019) 획득을 이끄는 등 맹활약했다. 2019-2020시즌엔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고 소개했다. 김연경도 소속사 라이언앳을 통해 구단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라이언앳은 “구단과는 상호 합의 과정을 거쳐 결별하기로 했다”며 “구단은 김연경이 남은 선수 인생에서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이어가기를 기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연경 역시 좋은 추억을 만들고 2년간 많은 지원을 해준 구단 관계자와 동료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터키리그가 조기 종료되면서 국내로 들어와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중국과 유럽 언론은 김연경의 중국 베이징행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