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G, ‘베스트 이스포츠 액티베이션’ 은상 수상



WCG는 지난해 개최한 ‘WCG 2019 시안(Xi’an)’이 ‘엑스 어워즈(EX Awards) 의 ‘베스트 이스포츠 액티베이션(Best Esports Activation)’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북미 마케팅 전문지 ‘이벤트 마케터(Event Marketer)’가 선정하는 ‘엑스 어워즈’는 지난 5월 각 부문별 3개의 최종수상작을 선정하고, 부문별 대상, 금상, 은상의 최종 순위를 지난 23일 발표했다. WCG는 엑스 어워즈의 베스트 이스포츠 액티베이션 부문에서 은상을 받았다. 금상은 ‘밸브(Valve’)의 ‘디 인터내셔널 도타2 챔피언십 2019’에 돌아갔다. 앞서 WCG 2019 시안은 ‘이벤트엑스(Eventex)’, ‘스파크 어워즈(Spark Awards)’, ‘A어워드’, IBDA 등의 어워드에서 상을 받았다. 지난해 6년 만에 부활한 WCG 2019 시안은 111개국 4만명의 선수가 참여하고, 현장 관람객 12만명, 온라인 중계에서 약 2억 뷰어십을 기록했다. WCG는 올해도 대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WCG 서태건 공동대표는 “e스포츠를 중심으로 한 모든 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미래형 엔터테인먼트 축제로써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