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크지도 않아” 선미 가슴수술 논란에 쿨한 반응



가수 선미가 가슴수술 의혹에 “안 했다”며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선미는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의 본인등판 코너에 29일 출연했다. 본인등판 코너는 연예인들이 자신의 이름을 각종 포털사이트와 커뮤니티에서 검색한 뒤 댓글을 읽고 피드백을 하는 코너다. 이날 선미는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키 166㎝, 몸무게 50㎏’이라는 자신의 프로필을 보고 “맞다. 원래 43kg이었는데 증량해서 50㎏정도 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과감한 의상과 볼륨감 넘치는 몸매로 화제가 됐던 ‘워터밤 2018’ 무대를 언급하면서 “그때 이후로 내 이름을 검색하면 제일 위에 뜨는 게 ‘선미 가슴수술’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미는 “내가 엑스레이를 찍어서 보여줄 수도 없고, 사실 그 정도 크기 아니다. 몸에 비해 가슴이 있다 보니까 그렇게 의심을 하시더라. 어쨌든 수술 안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선미는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을 언급했다. 이 사진은 파격적 노출 콘셉트의 사진으로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됐었다. 선미는 “ 사진 전공인 내 동생이 찍어준 사진이다”며 “이 사진이 최근 발표한 노래 ‘ 보랏빛 밤’의 티저 영상(예고 영상) ‘좋아요’ 수보다 훨씬 많더라. 역시 살이 보여야…”라며 웃어넘겼다. 그러면서 그는 “이 사진 올라오고 나서 해외 팬분들이 ‘너 가슴 수술했잖아. 해명해’라고 하더라”라면서 “‘본인등판’에서 해명했다. 안 했고, 그렇게 크지도 않다”며 쿨하게 응수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Top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