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들이 이직을 결정하는 데 가장 우선시하는 것 ‘연봉’과 ‘성장 가능성’

HR테크 기업 원티드랩이 국내 개발자들의 이직에 대한 인식 및 기술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원티드 개발자 리포트’를 공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구성원의 성장을 지원하는 기업일수록 우수 개발자 채용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 지원에는 기술공유 세미나, 우수한 개발 인프라, 업무 자율성 […]

개발자들이 이직을 결정하는 데 가장 우선시하는 것 ‘연봉’과 ‘성장 가능성’

HR테크 기업 원티드랩이 국내 개발자들의 이직에 대한 인식 및 기술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원티드 개발자 리포트’를 공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구성원의 성장을 지원하는 기업일수록 우수 개발자 채용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 지원에는 기술공유 세미나, 우수한 개발 인프라, 업무 자율성 보장 등을 포함한다.

이번 리포트는 원티드를 이용하는 개발자 508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15일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했다. 이직 시 고려 사항, 선호하는 회사의 조건, 채용 평가 요소, 채용공고 키워드, 배우고 싶은 프로그래밍 언어 등 총 15문항을 담았다.

개발자들이 이직을 결정하는 데 가장 우선적으로 보는 것은 ‘연봉’과 ‘성장 가능성’으로 나타났다. 이직에 중요한 조건으로(복수 응답) 연봉(82.3%), 성장 가능성(61.3%), 근무 조건(52%), 동료(27.6%), 기술 스택(21.1%) 순으로 답했다.

또한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회사의 조건에 대한 설문에는(중복 응답) 성장을 위한 지원(65.9%), 우수한 개발 인프라(61.3%), 개발팀의 주도성 보장(59.8%), 기술 리더의 존재(59.8%), 기술 공유 등 학습 장려(59.2%), 코드리뷰 제도화(54.5%) 순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CI/CD 환경 구축, 유닛테스트 진행, 엔지니어를 위한 성과관리체계 등이 중요한 요소로 나타났다.

원티드는 채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면접관과 지원자의 시각차를 알아보기 위해 면접 경험이 있는 개발자와 그렇지 않은 개발자를 나눠 평가 항목별 중요도를 조사했다. 면접관과 지원자 모두 커뮤니케이션 능력(각 77.6%, 79.8%)과 프로젝트 경험(각 75%, 77.4%)을 중요한 평가 항목으로 꼽았다.

실제 개발자가 생각하는 ‘개발자에게 필요한 역량’으로는 커뮤니케이션 역량(84.4%), 개발 실력(65.7%), 끊임없이 학습하는 자세(64%)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많은 업무가 공동의 프로젝트로 이뤄지는 만큼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갖춘 개발자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채용에 덜 중요한 요소로는 복장, 나이, 전 직장 근속연수 등이 꼽혔다. 특히 면접관은 지원자의 생각과는 달리 개인 블로그, 복장, 포트폴리오, 깃헙을 덜 중요하게 생각했다.

또한 개발자들은 근무지로 IT 기업이 몰려있는 강남과 판교 중 강남을 선호했으며, 풀출근보다 풀재택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자들이 사용하는 주요 언어는 자바스크립트(Java Script, 49.1%), 자바(JAVA, 37.1%), 타입스크립트(TypeScript. 23.6%), 파이썬(Python, 18.7%), 코틀린(Kotlin, 8.4%) 순이었다. 앞으로 배우고 싶은 프로그래밍 언어로는 러스트(Rust), 리액트(React), 코틀린(Kotlin), 타입스크립트(TypeScript), 파이썬(Python) 등이 꼽혔다.

개발자들은 학습 및 개발 관련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유⋅무료 온라인 강의(34.4%), 기술 블로그(32.3%), 유튜브 등 영상 콘텐츠(19.5%)를 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 트렌드 및 회사별 기술 스택 정보 수집을 위해서는 회사별 기술 블로그(44.9%), 오픈 카톡 채팅방(24.3%), 페이스북 그룹(12.9%)을 적극 활용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