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명환 "15톤 트럭과 충돌해 시한부 판정…기적처럼 살아나" (건강한집)[종합]

고명환 "15톤 트럭과 충돌해 시한부 판정…기적처럼 살아나" (건강한집)[종합]

고명환 "15톤 트럭과 충돌해 시한부 판정…기적처럼 살아나" (건강한집)[종합]
코미디언 고명환이 교통사고로 인해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20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는 코미디언 고명환-김입분 모자가 출연했다.
개그맨과 배우로서 인기가 높았던 고명환은 사업가로 변신해 연 매출 13억을 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원래 사업은 꿈도 꾸지 않았다는 고명환은 2005년 드라마 '해신'을 촬영할 때 있었던 교통사고로 모든 게 바뀌었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