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행 / 달성공원에 암예방 고혈압약 황색색소 원료로 쓰이고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꽃이피는 서침나무(회화나무),꽃,효능.

SMALL -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꽃이피는 서침나무(회화나무) 꽃 -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 내에 수령이 300년 정도 된 이 회화나무는  달성서씨의 세거지였던 이곳 달성을 국가가 필요로 하자 기꺼이 헌납한 그의 올곧은 인품을 상징하는 것 같아 '서침 나무'라고 이름하였습니다. ♣꽃말은 "망향" 입니다.     1. 보호수 서침나무(회화나무)는 대구시 중구청 보호수 지정번호 1-3 (2003. 01. 30.)입니다. 소재지는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로 35(달성동 294-1) 수령 300년, 수고 15m, 가슴높이둘레 3.2m 입니다. 관리자는 대구광역시 중구청장입니다.   2. 달성공원은 세계문화유산 등재, 세계자연유산 등재,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어 있습니다.   3. 달성공원은 대구중심지에서 서쪽의 낮은 구릉지에 축성된 토성 내에 있습니다. 토성은 1963년 10월 사적 제62호로 지정되었으며, 공원은 1965년 2월 2일 조성되어 1969년 8월에 개장되었습니다.   4. 서침은 조선조 세종대의 사람으로서 호는 구계로서 당시 달성서씨의 세거지였던 이곳 달성을 국가가 필요로 하자 기꺼이 헌납한 공으로 포상을 받게 되었으나 포상대신 고을사람들에게 거더들이던 환곡의 이자를 건이해 성사시켰습니다.    5. 서침은 은덕을 입은 고을 사람들이 그의 나라와 이웃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구암서원을 세웠습니다.   6.수령 300년정도 된 회화나무는 한때 그의 세거지였던 달성공원을 지켜주는 수문장이자 그의 올곧은 인품을 상징하는 것 같아 서침나무라 이름지었습니다.  6-1 6-2 6-3 7. 회화나무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나비모양의 연노랑 꽃을 나무 가득히 피웁니다.   8. 회화나무 꽃은 그냥 꽃이 아닙니다. 10~25퍼센트에 이르는 ‘루틴(rutin)’이란 황색색소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루틴은 특히 종이를 노랗게 물들이는 천연염색제로 쓰입니다. 또 모세혈관의 강화작용을 도와 뇌출혈 예방에 효과가 있고, 고혈압 약을 만드는 원료로 쓰이기도 합니다.   9. 중국이 고향인 회화나무는 상서로운 나무로 생각하여 중국인들도 매우 귀하게 여겼습니다. 회화나무를 문 앞에 심어두면 잡귀신의 접근을 막아 그 집안이 내내 평안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10. 회화나무 꽃은 일제히 피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시간차를 두고 한쪽은 꽃이 피어나고 있고, 일부는 살랑바람에도 후드득후드득 떨어져 나무 아래에 두툼한 꽃덮개를 만들어놓습니다. 10-1 10-2 10-3 11. 의자 위에도 회화나무에서 낙화된 연노랑 꽃이 나비가 내려않은 모습을 하고있습니다. 11-1 11-2 11-3 12. 조선시대 궁궐의 외조는 왕이 삼공과 고경대부 및 여러 관료와 귀족들을 만나는 장소인데, 이 중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의 삼공자리에는 회화나무를 심어 특석임을 나타내는 표지로 삼았다는 것입니다.    13. 창덕궁의 돈화문 안에 있는 세 그루의 회화나무는 바로 외조에 해당하는 곳입니다. 회화나무는 이렇게 꼭 외조의 장소만이 아니라 궁궐 안에 흔히 심었고, 고위 관직의 품위를 나타내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여 만년을 보내는 고향 땅에도 회화나무 심기를 즐겨했답니다.   14. 다른 이름으로는 학자수가 있으며, 영어 이름도 같은 의미인 스칼러 트리입니다. 나무의 가지 뻗은 모양이 멋대로 자라 학자의 기개를 상징한다라는 풀이도 있습니다. 반대로 아무 곳이나 이익이 있는 곳에는 가지를 뻗어대는 곡학아세를 대표하는 나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합니다.  14-1 14-2 14-3 15. 회화나무는 여러 이유로 궁궐은 물론 서원, 문묘, 이름난 양반 마을의 지킴이 나무로 흔히 만납니다. 한자로는 ‘괴목이라 하고 그 꽃을 괴화라고 하는데, 괴의 중국 발음이 회이므로 회화나무, 혹은 회나무가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16. 회화나무는 전국 어디에서나 심고 있으며 키 20미터 이상, 줄기둘레가 네댓 아름에 이르는 큰 나무입니다.   17. 회화나무는 네 그루의 천연기념물과 320여 그루의 보호수 고목나무가 있으며, 느티나무, 팽나무, 은행나무와 함께 오래 살고 크게 자라는 나무로 유명합니다.    18. 회화나무 줄기는 회갈색으로 세로로 깊게 갈라지고 어린 가지가 녹색인 것이 특징입니이다.  나무껍질은 회암갈색이고 세로로 갈라지고, 일년생가지는 녹색을 띱니다.    ※네이버지도에 달성공원 표시해주세요.     *유튜브 동영상 링크 바로가기 : 화면 좌측 하단 다음에서보기 눌러주세요! https://youtu.be/0HCKEEgTZ4o       *달성공원 위치 :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로 35 (달성동) 세계문화유산 등재, 세계자연유산 등재, 세계기록유산 등재 대구중심지에서 서쪽의 낮은 구릉지에 축성된 토성 내에 있다. 토성은 1963년 10월 사적 제62호로 지정되었으며, 공원은 1965년 2월 2일 조성되어 1969년 8월에 개장되었다.   공원면적은 0.13㎢이다. 달성은 대구의 옛 이름인 달구벌 또는 달구화에서 유래되었으며, 삼국시대 말기에 축성되었다. 성벽 아래 토층에서 무문토기와 회흑색와질토기가 발굴되어 기원전부터 이곳에 취락을 이룬 토착인이 있었고, 이들이 성을 쌓은 것으로 전해진다. 성의 형상은 말발굽처럼 돌려진 능선을 따라 바깥쪽에서 쉽게 올라오지 못하도록 높고 가파르게 쌓았으며, 성안은 약간의 기복은 있지만 대체로 넓은 평지로 되어 있다.   이 성곽은 고대부터 대구현의 관아로 사용되었다. 토성의 면적은 0.66㎢, 성벽길이 1.3km, 높이 5~12m이고, 동쪽에 성문이 있다. 1970년 5월 공원 내에 포유류 31종, 조류 63종이 있는 동물원(면적 9,173㎡)을 조성하여 자연학습장으로도 이용된다. 또한 관풍루·종합문화관·어린이헌장비·이상화시비 등이 있으며, 연못·잔디광장·조경수·테니스장 등과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져 시민의 휴식공간은 물론 대구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유적지가 되고 있다.       *대구달성  사적 제62호 이 곳은 달서천 중류의 서쪽에 형성된 낮은 구름지대를 이용하여 쌓은 삼국시대의 성곽입니다. 성벽의 아랫부분에서 뼈로만든 하살촉, 민물이나 바다에서 자라는 조개껍데기, 돼지턱뼈, 사슴뿔, 복숭아씨 등이 발견되어 삼한시대부터 삶의 터전이 되었음을 알 스 있습니다. 삼국시대에 들어와서는 삼한시대 생활유적들 위에 흙을 쌓아서 토성을 만들었습니다. 성의 밑넓이는 20 ~ 30m로 추정되며, 성 안쪽 높이는 4m이며 전체 둘레는 1,300m로 추정됩니다. 성안에는 조선 전기까지 군대의 창고와 우물, 연못이 있었다고 합니다.  한편 달성의 주변으로 뻗어나간 남서쪽 구름에는 달서면 고분군으로 알려져 있는 커다란 무덤들이 조사되었습니다. 주변의 큰무덤과 성을 연관시켜 볼 때, 달성은 삼국시대 우리지역을 대표하는 중심지 였슴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달성은 우리나라 성곽 발달사상 가장 이른 시기에 나타난 성곽의 하나로 평가됩니다.                        *서침나무 보호수 수종 : 회화나무 지정번호 : 1-3 지정일자 : 2003. 01. 30. 소재지 :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로 35(달성동 294-1) 나무규격 : 수령 300년, 수고 15m, 나무둘레 3.2m 서침은 조선조 세종대의 사람으로서 호는 구계로서 당시 달성서씨의 세거지였던 이곳 달성을 국가가 필요로 하자 기꺼이 헌납한 공으로 포상을 받게 되었으나 포상대신 고을사람들에게 거더들이던 환곡의 이자를 건이해 성사시켰습니다. 은덕을 입은 고을 사람들이 그의 나라와 이웃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구암서원을 세웠습니다. 수령 300년정도 된 회화나무는 한때 그의 세거지였던 달성공원을 지켜주는 수문장이자 그의 올곧은 인품을 상징하는 것 같아 서침나무라 이름지었습니다.         *회화나무(Chinese Scholar Tree) 분률 : 낙엽 활엽 교목 콩과 학명 : Sophora japonica 꽃말 ; 망향 생약명 : 괴화(槐花) 크기 : 높이 10 ~ 30m, 지름 1 ~ 2m. 회화나무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나비모양의 연노랑 꽃을 나무 가득히 피운다. 일제히 피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시간차를 두고 한쪽은 꽃이 피어나고 있고, 일부는 살랑바람에도 후드득후드득 떨어져 나무 아래에 두툼한 꽃덮개를 만들어놓는다.회화나무 꽃은 그냥 꽃이 아니다. 10~25퍼센트에 이르는 ‘루틴(rutin)’이란 황색색소로 무장하고 있다. 루틴은 특히 종이를 노랗게 물들이는 천연염색제로 쓰인다. 또 모세혈관의 강화작용을 도와 뇌출혈 예방에 효과가 있고, 고혈압 약을 만드는 원료로 쓰이기도 한다.중국이 고향인 회화나무는 상서로운 나무로 생각하여 중국인들도 매우 귀하게 여겼다. 회화나무를 문 앞에 심어두면 잡귀신의 접근을 막아 그 집안이 내내 평안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옛날 중국 궁궐 건축은 주나라의 관제를 기록한 《주례(周禮)》1) 에 따랐다. 여기에는 ‘면삼삼괴삼공위언(面三三槐三公位焉)’이라 하여 회화나무 세 그루를 심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즉 궁궐의 외조(外朝)는 왕이 삼공과 고경대부 및 여러 관료와 귀족들을 만나는 장소인데, 이 중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의 삼공자리에는 회화나무를 심어 특석임을 나타내는 표지로 삼았다는 것이다. 창덕궁의 돈화문 안에 있는 세 그루의 회화나무는 바로 외조에 해당하는 곳이다. 회화나무는 이렇게 꼭 외조의 장소만이 아니라 궁궐 안에 흔히 심었고, 고위 관직의 품위를 나타내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여 만년을 보내는 고향 땅에도 회화나무 심기를 즐겨했다. 다른 이름으로는 ‘학자수(學者樹)’가 있으며, 영어 이름도 같은 의미인 ‘스칼러 트리(scholar tree)’다. 나무의 가지 뻗은 모양이 멋대로 자라 ‘학자의 기개를 상징한다’라는 풀이도 있다. 반대로 아무 곳이나 이익이 있는 곳에는 가지를 뻗어대는 곡학아세(曲學阿世)를 대표하는 나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어쨌든 옛 선비들이 이사를 가면 마

대구여행 /  달성공원에 암예방 고혈압약 황색색소 원료로 쓰이고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꽃이피는 서침나무(회화나무),꽃,효능.
SMALL

-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꽃이피는 서침나무(회화나무) 꽃 -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 내에 수령이 300년 정도 된 이 회화나무는  달성서씨의 세거지였던 이곳 달성을 국가가 필요로 하자 기꺼이 헌납한 그의 올곧은 인품을 상징하는 것 같아 '서침 나무'라고 이름하였습니다.

♣꽃말은 "망향" 입니다.

 

 

1. 보호수 서침나무(회화나무)는 대구시 중구청 보호수 지정번호 1-3 (2003. 01. 30.)입니다.

소재지는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로 35(달성동 294-1)

수령 300년, 수고 15m, 가슴높이둘레 3.2m 입니다.

관리자는 대구광역시 중구청장입니다.

 

2. 달성공원은 세계문화유산 등재, 세계자연유산 등재,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어 있습니다.

 

3. 달성공원은 대구중심지에서 서쪽의 낮은 구릉지에 축성된 토성 내에 있습니다.

토성은 1963년 10월 사적 제62호로 지정되었으며, 공원은 1965년 2월 2일 조성되어 1969년 8월에 개장되었습니다.

 

4. 서침은 조선조 세종대의 사람으로서 호는 구계로서 당시 달성서씨의 세거지였던 이곳 달성을 국가가 필요로 하자 기꺼이 헌납한 공으로 포상을 받게 되었으나 포상대신 고을사람들에게 거더들이던 환곡의 이자를 건이해 성사시켰습니다. 

 

5. 서침은 은덕을 입은 고을 사람들이 그의 나라와 이웃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구암서원을 세웠습니다.

 

6.수령 300년정도 된 회화나무는 한때 그의 세거지였던 달성공원을 지켜주는 수문장이자 그의 올곧은 인품을 상징하는 것 같아 서침나무라 이름지었습니다. 

6-1

6-2

6-3

7. 회화나무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나비모양의 연노랑 꽃을 나무 가득히 피웁니다.

 

8. 회화나무 꽃은 그냥 꽃이 아닙니다.

10~25퍼센트에 이르는 ‘루틴(rutin)’이란 황색색소로 무장하고 있습니다.

루틴은 특히 종이를 노랗게 물들이는 천연염색제로 쓰입니다.

또 모세혈관의 강화작용을 도와 뇌출혈 예방에 효과가 있고, 고혈압 약을 만드는 원료로 쓰이기도 합니다.

 

9. 중국이 고향인 회화나무는 상서로운 나무로 생각하여 중국인들도 매우 귀하게 여겼습니다.

회화나무를 문 앞에 심어두면 잡귀신의 접근을 막아 그 집안이 내내 평안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10. 회화나무 꽃은 일제히 피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시간차를 두고 한쪽은 꽃이 피어나고 있고, 일부는 살랑바람에도 후드득후드득 떨어져 나무 아래에 두툼한 꽃덮개를 만들어놓습니다.

10-1

10-2

10-3

11. 의자 위에도 회화나무에서 낙화된 연노랑 꽃이 나비가 내려않은 모습을 하고있습니다.

11-1

11-2

11-3

12. 조선시대 궁궐의 외조는 왕이 삼공과 고경대부 및 여러 관료와 귀족들을 만나는 장소인데, 이 중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의 삼공자리에는 회화나무를 심어 특석임을 나타내는 표지로 삼았다는 것입니다. 

 

13. 창덕궁의 돈화문 안에 있는 세 그루의 회화나무는 바로 외조에 해당하는 곳입니다.

회화나무는 이렇게 꼭 외조의 장소만이 아니라 궁궐 안에 흔히 심었고, 고위 관직의 품위를 나타내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여 만년을 보내는 고향 땅에도 회화나무 심기를 즐겨했답니다.

 

14. 다른 이름으로는 학자수가 있으며, 영어 이름도 같은 의미인 스칼러 트리입니다.

나무의 가지 뻗은 모양이 멋대로 자라 학자의 기개를 상징한다라는 풀이도 있습니다.

반대로 아무 곳이나 이익이 있는 곳에는 가지를 뻗어대는 곡학아세를 대표하는 나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합니다. 

14-1

14-2

14-3

15. 회화나무는 여러 이유로 궁궐은 물론 서원, 문묘, 이름난 양반 마을의 지킴이 나무로 흔히 만납니다.

한자로는 ‘괴목이라 하고 그 꽃을 괴화라고 하는데, 괴의 중국 발음이 회이므로 회화나무, 혹은 회나무가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16. 회화나무는 전국 어디에서나 심고 있으며 키 20미터 이상, 줄기둘레가 네댓 아름에 이르는 큰 나무입니다.

 

17. 회화나무는 네 그루의 천연기념물과 320여 그루의 보호수 고목나무가 있으며, 느티나무, 팽나무, 은행나무와 함께 오래 살고 크게 자라는 나무로 유명합니다. 

 

18. 회화나무 줄기는 회갈색으로 세로로 깊게 갈라지고 어린 가지가 녹색인 것이 특징입니이다. 

나무껍질은 회암갈색이고 세로로 갈라지고, 일년생가지는 녹색을 띱니다. 

 

※네이버지도에 달성공원 표시해주세요.

 

 

*유튜브 동영상 링크 바로가기 : 화면 좌측 하단 다음에서보기 눌러주세요!

https://youtu.be/0HCKEEgTZ4o

 

 

 

*달성공원

위치 :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로 35 (달성동)

세계문화유산 등재, 세계자연유산 등재, 세계기록유산 등재

대구중심지에서 서쪽의 낮은 구릉지에 축성된 토성 내에 있다. 토성은 1963년 10월 사적 제62호로 지정되었으며, 공원은 1965년 2월 2일 조성되어 1969년 8월에 개장되었다.

 

공원면적은 0.13㎢이다. 달성은 대구의 옛 이름인 달구벌 또는 달구화에서 유래되었으며, 삼국시대 말기에 축성되었다. 성벽 아래 토층에서 무문토기와 회흑색와질토기가 발굴되어 기원전부터 이곳에 취락을 이룬 토착인이 있었고, 이들이 성을 쌓은 것으로 전해진다. 성의 형상은 말발굽처럼 돌려진 능선을 따라 바깥쪽에서 쉽게 올라오지 못하도록 높고 가파르게 쌓았으며, 성안은 약간의 기복은 있지만 대체로 넓은 평지로 되어 있다.

 

이 성곽은 고대부터 대구현의 관아로 사용되었다. 토성의 면적은 0.66㎢, 성벽길이 1.3km, 높이 5~12m이고, 동쪽에 성문이 있다. 1970년 5월 공원 내에 포유류 31종, 조류 63종이 있는 동물원(면적 9,173㎡)을 조성하여 자연학습장으로도 이용된다. 또한 관풍루·종합문화관·어린이헌장비·이상화시비 등이 있으며, 연못·잔디광장·조경수·테니스장 등과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져 시민의 휴식공간은 물론 대구의 역사를 되새겨보는 유적지가 되고 있다.

 

 

 

*대구달성 

사적 제62호

이 곳은 달서천 중류의 서쪽에 형성된 낮은 구름지대를 이용하여 쌓은 삼국시대의 성곽입니다.

성벽의 아랫부분에서 뼈로만든 하살촉, 민물이나 바다에서 자라는 조개껍데기, 돼지턱뼈, 사슴뿔, 복숭아씨 등이 발견되어 삼한시대부터 삶의 터전이 되었음을 알 스 있습니다.

삼국시대에 들어와서는 삼한시대 생활유적들 위에 흙을 쌓아서 토성을 만들었습니다.

성의 밑넓이는 20 ~ 30m로 추정되며, 성 안쪽 높이는 4m이며 전체 둘레는 1,300m로 추정됩니다.

성안에는 조선 전기까지 군대의 창고와 우물, 연못이 있었다고 합니다. 

한편 달성의 주변으로 뻗어나간 남서쪽 구름에는 달서면 고분군으로 알려져 있는 커다란 무덤들이 조사되었습니다.

주변의 큰무덤과 성을 연관시켜 볼 때, 달성은 삼국시대 우리지역을 대표하는 중심지 였슴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달성은 우리나라 성곽 발달사상 가장 이른 시기에 나타난 성곽의 하나로 평가됩니다.                 

 

 

 

*서침나무

보호수

수종 : 회화나무

지정번호 : 1-3

지정일자 : 2003. 01. 30.

소재지 : 대구광역시 중구 달성공원로 35(달성동 294-1)

나무규격 : 수령 300년, 수고 15m, 나무둘레 3.2m

서침은 조선조 세종대의 사람으로서 호는 구계로서 당시 달성서씨의 세거지였던 이곳 달성을 국가가 필요로 하자 기꺼이 헌납한 공으로 포상을 받게 되었으나 포상대신 고을사람들에게 거더들이던 환곡의 이자를 건이해 성사시켰습니다.

은덕을 입은 고을 사람들이 그의 나라와 이웃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구암서원을 세웠습니다.

수령 300년정도 된 회화나무는 한때 그의 세거지였던 달성공원을 지켜주는 수문장이자 그의 올곧은 인품을 상징하는 것 같아 서침나무라 이름지었습니다.  

 

 

 

*회화나무(Chinese Scholar Tree)

분률 : 낙엽 활엽 교목 콩과

학명 : Sophora japonica

꽃말 ; 망향

생약명 : 괴화(槐花)

크기 : 높이 10 ~ 30m, 지름 1 ~ 2m.

회화나무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 나비모양의 연노랑 꽃을 나무 가득히 피운다. 일제히 피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시간차를 두고 한쪽은 꽃이 피어나고 있고, 일부는 살랑바람에도 후드득후드득 떨어져 나무 아래에 두툼한 꽃덮개를 만들어놓는다.

회화나무 꽃은 그냥 꽃이 아니다. 10~25퍼센트에 이르는 ‘루틴(rutin)’이란 황색색소로 무장하고 있다. 루틴은 특히 종이를 노랗게 물들이는 천연염색제로 쓰인다. 또 모세혈관의 강화작용을 도와 뇌출혈 예방에 효과가 있고, 고혈압 약을 만드는 원료로 쓰이기도 한다.

중국이 고향인 회화나무는 상서로운 나무로 생각하여 중국인들도 매우 귀하게 여겼다. 회화나무를 문 앞에 심어두면 잡귀신의 접근을 막아 그 집안이 내내 평안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옛날 중국 궁궐 건축은 주나라의 관제를 기록한 《주례(周禮)》1) 에 따랐다. 여기에는 ‘면삼삼괴삼공위언(面三三槐三公位焉)’이라 하여 회화나무 세 그루를 심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즉 궁궐의 외조(外朝)는 왕이 삼공과 고경대부 및 여러 관료와 귀족들을 만나는 장소인데, 이 중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의 삼공자리에는 회화나무를 심어 특석임을 나타내는 표지로 삼았다는 것이다. 창덕궁의 돈화문 안에 있는 세 그루의 회화나무는 바로 외조에 해당하는 곳이다. 회화나무는 이렇게 꼭 외조의 장소만이 아니라 궁궐 안에 흔히 심었고, 고위 관직의 품위를 나타내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벼슬을 그만두고 낙향하여 만년을 보내는 고향 땅에도 회화나무 심기를 즐겨했다.

다른 이름으로는 ‘학자수(學者樹)’가 있으며, 영어 이름도 같은 의미인 ‘스칼러 트리(scholar tree)’다. 나무의 가지 뻗은 모양이 멋대로 자라 ‘학자의 기개를 상징한다’라는 풀이도 있다. 반대로 아무 곳이나 이익이 있는 곳에는 가지를 뻗어대는 곡학아세(曲學阿世)를 대표하는 나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한다. 어쨌든 옛 선비들이 이사를 가면 마을 입구에 먼저 회화나무를 심어 ‘학문을 게을리 하지 않는 선비가 사는 곳’임을 만천하에 천명했다. 더불어 뒷산에는 기름을 짤 수 있는 쉬나무를 심어 불을 밝히고 글을 읽는 것을 자랑으로 삼았다. 이렇게 회화나무는 여러 이유로 궁궐은 물론 서원, 문묘, 이름난 양반 마을의 지킴이 나무로 흔히 만난다.한자로는 ‘괴목(槐木)’이라 하고 그 꽃을 ‘괴화’라고 하는데, 괴의 중국 발음이 ‘회’이므로 회화나무, 혹은 회나무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느티나무도 괴목이라고 쓰는 경우가 많아 옛 문헌에 나오는 괴가 회화나무인지 느티나무인지는 앞뒤 관계로 판단하는 수밖에 없다.

회화나무는 전국 어디에서나 심고 있으며 키 20미터 이상, 줄기둘레가 네댓 아름에 이르는 큰 나무다. 네 그루의 천연기념물과 320여 그루의 보호수 고목나무가 있으며, 느티나무, 팽나무, 은행나무와 함께 오래 살고 크게 자라는 나무로 유명하다. 《제민요술(齊民要術)》2) 에는 회화나무를 올바르게 키우는 방법을 이렇게 적고 있다. “삼 씨와 회화나무 씨를 같이 섞어 심으면 곧게 자라는 삼을 따라 회화나무도 같이 곧바로 자란다”라는 것이다. 삼을 베어 버리면 회화나무만 남게 된다. 이렇게 묘목을 만들어 필요한 곳에 옮겨 심는다. 지금 본받아도 좋을 만큼 기발한 착상이다.줄기는 회갈색으로 세로로 깊게 갈라지고 어린 가지가 녹색인 것이 특징이다. 나무껍질은 회암갈색이고 세로로 갈라지고, 일년생가지는 녹색을 띤다. 잎은 아까시나무와 아주 비슷하게 생겼고, 끝이 점점 좁아져서 뾰족해지고 어긋나며 7∼17개의 작은 잎으로 구성된 1회 홀수 깃꼴겹잎이다. 작은 잎은 길이 2~6cm, 나비 15~25mm의 달걀꼴 또는 계란 모양의 타원형이며 끝이 날카롭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앞면은 녹색이나 뒷면은 회백색으로 하얀 잔털이 촘촘히 나 있다. 잎자루는 짧고 누운 털이 있다. 꽃은 8월에 나비 모양을 한 길이 12~15mm의 황백색 잔꽃이 새로 나온 가지 끝에서 원추 꽃차례를 이루며 달려 핀다. 꽃차례의 길이는 20~30cm이다. 꽃받침통은 종 모양이고 짧은 털이 있다. 수술은 10개이며 길이가 서로 다르다. 열매는 9~10월에 길이 5~8cm의 협과 꼬투리가 염주처럼 잘록잘록한 모양으로 아래를 향해 달려 노랗게 익는데 약간 육질이다. 열매 속에 1∼4개의 갈색 씨가 들어 있다.    

《동의보감》에는 “회화나무 열매, 가지, 속껍질, 꽃, 진, 나무에 생기는 버섯까지 모두 약으로 쓴다”라고 했다. 회화나무 목재는 재질이 느티나무와 비슷하여 기둥과 가구재 등으로 쓸 수 있다. 두 나무를 다 같이 ‘괴(槐)’로 쓴 것은 이렇게 재질이나 쓰임이 비슷한 이유도 있다.

효능

주로 순환계·이비인후과 질환을 다스린다.

관련질병: 각혈, 고혈압, 뇌일혈, 명목, 변혈증, 보간·청간, 보혈, 붕루, 소염제, 수렴제, 심기불녕, 심번, 악창, 안질, 암(암 예방/항암/악성종양 예방, 식도암, 유방암, 전립선암, 피부암), 양혈거풍, 임파선염, 종독, 진통, 출혈, 치조농루, 치질, 치뉵, 토혈, 피로곤비, 해열, 행혈.

유사종

능수회화나무 : 가지가 밑으로 처지는 수양형세관회화나무 : 수형이 원통형으로 자람.처진회화나무 : 봉오리를 감싸고 있던 꽃받침이 5개 로 갈라지면 속에 든 꽃잎이 펴진다.

 천연기념물제315호 - ⓐ소재지:인천직할시 서구 신현동 ⓑ면적:1주 656.32㎡ ⓒ지정사유:노거수 ⓓ수령:500년제316호 - ⓐ소재지:부산직할시 사하구 괴정동 ⓑ면적:1주 308㎡ ⓒ지정사유:노거수 ⓓ수령:600년제317호 - ⓐ소재지:충청남도 당진군 송산면 ⓑ면적:1주 294㎡ ⓑ지정사유:노거수 ⓓ수령:700년제318호 - ⓐ소재지:경상북도 경주군 안강읍 ⓑ면적:1주 314㎡ ⓒ지정사유:노거수 ⓓ수령:400년 ⓔ나무높이:17m제319호 - ⓐ소재지:경상남도 함안군 칠북면 ⓑ면적:1주 314㎡ ⓒ지정사유:노거수 ⓓ수령:500년경상남도 함양군 칠북면 영동리에 있는 회화나무는 수령 600여년생으로 수고 30m, 흉고직경 약 6m이다.

 

 

 

 

 

 

*보시고 구독과 아래 모양 공감 버튼을 한번만 꾹~ 눌러주세요! - 감사합니다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