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올라탄 게임사들 ‘재미’ ‘경제’ 속속 접목

게임 산업계는 정말 메타버스를 제일 잘할 수 있을까. 메타버스란 용어가 한창 유행을 탈 무렵, 게임사들은 이 질문에 자신 있게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최근 게임사들은 플랫폼 개발 상황을 속속 공개하며 자신감에 근거가 있었노라 말하고 있다. 이들 서비스가 대중이 참여하는 보편적 세계관을 조성할지 관심을 끈다.코로나19 창궐 후 화상회의 같은 비대면 활동이 널리 보편화하면서 현실 사회를 온라인에 옮긴 메타버스가 목을 받기 시작했다. 정보통신기술(IT) 업계에선 너도나도 메타버스 세계 조성을 주된 사업 방향으로 잡고 관련 연구개발(R&D)에 투자를 감행했다.게임 산업계는 메타버스가 더없이 익숙한 개념이라고 말한다. 수십 년 전부터 온라인게임을 통해 가상세계 속 사회를 다뤄왔기 때문이다. 게임사들은 오랜 시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세계관에 섬세함을 담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그렇다면 게임사들이 조성 중인 메타버스엔 어떤 특별함이 있을까. 게임사 컴투스는 컴투버스라는 자회사를 별도로 차려 게임을 접목한 가상 사회 구축에 전념하고 있다. 이들은 “게임은 늘 즐거움을 추구해왔다”는 도전 정신을 내세운다. 현재 구상 중인 메타버스 세계도 ‘재미’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모든 경제 활동을 한데 모으겠다는 프로젝트다. 이를 컴투스는 ‘넥스트 인터넷’이라고 정의했다. 새로운 세계를 만드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는 것이다. 전문성을 위해 통신, 금융, 엔터테인먼트 등 다른 산업 분야와의 파트너십도 다방면으로 구축 중이다. 이용자들이 정책과 방향을 정하고 생태계를 결정지을 수 있는 구조는 특히 주목할 만하다.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는 “컴투스는 게임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인을 3차원 가상공간에 동시 수용할 수 있는 기술적 역량을 갖췄다”고 자신했다.넥슨은 오랜 시간 인기를 얻은 자사 게임 지식재산권(IP)을 온라인 사회에서 재창출하는 방식으로 게임사의 장점을 살렸다. 일례로 넥슨이 최근 공개한 모바일 커뮤니티 플랫폼 ‘넥슨타운’은 자사 게임 리소스로 구현한 가상세계에서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게임 속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 ‘마비노기’ ‘메이플스토리’ 등에 등장하는 게임 캐릭터로 변신하고, 콘퍼런스 룸에서 PDF, 영상 등을 공유하며 친구들과 다양한 정보를 교류할 수 있다. 이후 넥슨타운과 자사 게임을 연동해 게임 이벤트에 참여하거나 게임 간 경계 없이 자유롭게 아이템을 거래하는 기능을 넣어 넥슨 프랜차이즈의 ‘허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넥슨의 또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 ‘메이플스토리 월드’는 넥슨의 대표 IP인 메이플스토리의 리소스를 활용해 본인만의 세계를 직접 제작, 공유하고 다른 이들과 함께 즐기는 프로젝트다. 그간 쌓아온 메이플스토리의 방대한 리소스를 플랫폼 내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메타버스 올라탄 게임사들 ‘재미’ ‘경제’ 속속 접목

게임 산업계는 정말 메타버스를 제일 잘할 수 있을까. 메타버스란 용어가 한창 유행을 탈 무렵, 게임사들은 이 질문에 자신 있게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최근 게임사들은 플랫폼 개발 상황을 속속 공개하며 자신감에 근거가 있었노라 말하고 있다. 이들 서비스가 대중이 참여하는 보편적 세계관을 조성할지 관심을 끈다.

코로나19 창궐 후 화상회의 같은 비대면 활동이 널리 보편화하면서 현실 사회를 온라인에 옮긴 메타버스가 목을 받기 시작했다. 정보통신기술(IT) 업계에선 너도나도 메타버스 세계 조성을 주된 사업 방향으로 잡고 관련 연구개발(R&D)에 투자를 감행했다.

게임 산업계는 메타버스가 더없이 익숙한 개념이라고 말한다. 수십 년 전부터 온라인게임을 통해 가상세계 속 사회를 다뤄왔기 때문이다. 게임사들은 오랜 시간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메타버스 세계관에 섬세함을 담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

그렇다면 게임사들이 조성 중인 메타버스엔 어떤 특별함이 있을까. 게임사 컴투스는 컴투버스라는 자회사를 별도로 차려 게임을 접목한 가상 사회 구축에 전념하고 있다. 이들은 “게임은 늘 즐거움을 추구해왔다”는 도전 정신을 내세운다. 현재 구상 중인 메타버스 세계도 ‘재미’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모든 경제 활동을 한데 모으겠다는 프로젝트다. 이를 컴투스는 ‘넥스트 인터넷’이라고 정의했다. 새로운 세계를 만드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는 것이다. 전문성을 위해 통신, 금융, 엔터테인먼트 등 다른 산업 분야와의 파트너십도 다방면으로 구축 중이다. 이용자들이 정책과 방향을 정하고 생태계를 결정지을 수 있는 구조는 특히 주목할 만하다.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는 “컴투스는 게임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인을 3차원 가상공간에 동시 수용할 수 있는 기술적 역량을 갖췄다”고 자신했다.

넥슨은 오랜 시간 인기를 얻은 자사 게임 지식재산권(IP)을 온라인 사회에서 재창출하는 방식으로 게임사의 장점을 살렸다. 일례로 넥슨이 최근 공개한 모바일 커뮤니티 플랫폼 ‘넥슨타운’은 자사 게임 리소스로 구현한 가상세계에서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게임 속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 ‘마비노기’ ‘메이플스토리’ 등에 등장하는 게임 캐릭터로 변신하고, 콘퍼런스 룸에서 PDF, 영상 등을 공유하며 친구들과 다양한 정보를 교류할 수 있다. 이후 넥슨타운과 자사 게임을 연동해 게임 이벤트에 참여하거나 게임 간 경계 없이 자유롭게 아이템을 거래하는 기능을 넣어 넥슨 프랜차이즈의 ‘허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넥슨의 또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 ‘메이플스토리 월드’는 넥슨의 대표 IP인 메이플스토리의 리소스를 활용해 본인만의 세계를 직접 제작, 공유하고 다른 이들과 함께 즐기는 프로젝트다. 그간 쌓아온 메이플스토리의 방대한 리소스를 플랫폼 내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