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빼로데이 현수막이 가방으로…CU, 폐현수막 새활용 프로세스

CU는 현수막을 재활용 섬유 원단으로 만들고, 버려지는 현수막은 미니백과 토트백으로 새롭게 만드는 ‘새활용(업사이클링) 프로세스’를 시범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CU는 새활용 전문기업 큐클리프와 협업해 행사에 사용됐던 현수막을 미니백, 토트백 등으로 만들기로 했다. 현수막 제작단계부터 폐페트병에서 뽑은 재활용 섬유인 리젠(regen)을 원단으로 한 현수막도 새롭게 도입했다. 리젠 현수막은 일반 현수막보다 10배가량 비싸지만 이산화탄소를 354g 감축하는 효과를 낸다.편의점 업계는 5대 행사로 불리는 설, 추석,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에 각 점포에 현수막을 배부한다. 그동안 행사에 사용된 현수막은 화학 염료 때문에 재활용이 어려워 행사를 마친 뒤 버려져 대부분 소각됐다.CU는 지난해 빼빼로데이 시즌에 리젠 소재 현수막을 서울지역 100여개 점포에서 사용한 뒤 현수막을 회수해 큐클리프에 전달했다. 큐클리프는 리젠 현수막을 다시 가공해 미니백과 토트백으로 만들었다. CU는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새활용 가방을 오는 27일부터 판매하기로 했다. 판매 수익금은 ‘BGF 도시숲 가꾸기 캠페인’에 지원한다.CU는 이번 리젠 현수막 시범 도입으로 페트병 약 1000개를 재활용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3만5400g을 감소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한윤범 경영기획팀장은 “쉽게 버려지는 자원을 새활용 하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폐현수막이 나무로 재탄생하는 자원순환 프로세스’를 고안했다”고 말했다.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빼빼로데이 현수막이 가방으로…CU, 폐현수막 새활용 프로세스


CU는 현수막을 재활용 섬유 원단으로 만들고, 버려지는 현수막은 미니백과 토트백으로 새롭게 만드는 ‘새활용(업사이클링) 프로세스’를 시범 도입한다고 24일 밝혔다.

CU는 새활용 전문기업 큐클리프와 협업해 행사에 사용됐던 현수막을 미니백, 토트백 등으로 만들기로 했다. 현수막 제작단계부터 폐페트병에서 뽑은 재활용 섬유인 리젠(regen)을 원단으로 한 현수막도 새롭게 도입했다. 리젠 현수막은 일반 현수막보다 10배가량 비싸지만 이산화탄소를 354g 감축하는 효과를 낸다.

편의점 업계는 5대 행사로 불리는 설, 추석,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빼빼로데이에 각 점포에 현수막을 배부한다. 그동안 행사에 사용된 현수막은 화학 염료 때문에 재활용이 어려워 행사를 마친 뒤 버려져 대부분 소각됐다.

CU는 지난해 빼빼로데이 시즌에 리젠 소재 현수막을 서울지역 100여개 점포에서 사용한 뒤 현수막을 회수해 큐클리프에 전달했다. 큐클리프는 리젠 현수막을 다시 가공해 미니백과 토트백으로 만들었다. CU는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새활용 가방을 오는 27일부터 판매하기로 했다. 판매 수익금은 ‘BGF 도시숲 가꾸기 캠페인’에 지원한다.

CU는 이번 리젠 현수막 시범 도입으로 페트병 약 1000개를 재활용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3만5400g을 감소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한윤범 경영기획팀장은 “쉽게 버려지는 자원을 새활용 하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폐현수막이 나무로 재탄생하는 자원순환 프로세스’를 고안했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