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주인공은 바로 자기 자신이지요"

얼마 전 서산중앙호수공원 분수대 앞에서 특별한 일이 있었다. 삶이 너무 힘들다며 도와달라는 애절한 목소리 "저의 생명을 살리는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드립니다"라는 '사회실험' 영상제작이었다. 화창한 날 위태로운 남자의 팻말엔 '당신의 말 한마디에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들어있었다. 하지만 영상 시작 후 짧은 시간 동안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는 사람들과 무심코 지나는 발자국들 속에 남자는 위태롭게 서 있었고, 보는 사람들은 마음이 안타까웠다. 아기를 태운 유모차가 빈 걸음으로 지나가던 그 순간, 조용히 다가온 두 남자가 말없이 주인공을 안아주며 등을 토닥였다. 그리고 연이은 따뜻한 발걸음. "사람들이 가끔 포기할 때가 있잖아요. 포기하지 말라는 말을 적었어요"라는 초등학생 아이의 말이 가슴을 울렸다. 아들과 산책 나온 한 여성은 "그냥 외면할 수가 없었어요. 제게도 좌절했던 순간이 있었거든요. 이분에게 어딘가에서 소중하게 쓰임 받을 수 있는 사람이란 걸 가르쳐주고 싶었어요. 힘이 되어 주고 싶었습니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시민 김정순씨는 "서산에서 이런 시도를 했다는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서산에 공감 능력이 높은 분들이 많아서 마음이 따뜻해집니다"라고 했고, 김명환씨는 "서산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확인하는 귀한 영상입니다. 작은 손 내밀며 함께하는 모습과 포기하지 말라는 학생의 모습. 참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자살예방캠페인' 사회실험 영상(https://youtu.be/POTvwIXY9T0) 기획을 한 넥센타이어 서산지점 서재표 소장은 "자살을 거꾸로 하면 살자가 됩니다. 우리는 모두 누구보다 세상의 귀한 존재들입니다. 그러니 꿈과 희망을 품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갑시다"는 말로 그간의 살아온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 이런 귀한 영상을 만들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제공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소장님을 만나면서 영상을 제작하게 된 얘기를 들으려면 어린 시절부터 살아오신 이야기를 듣지 않을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경남에서 아버지의 고향 서산으로 돌아왔다고 들었는데 어떤 이유라도 있었는지요? "저희 집은 경상남도 진주에서 식당을 운영했습니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지만 나름대로 장사가 어느 정도 됐던 거로 기억합니다. 그러던 중 1997년 IMF 외환위기가 불어닥쳤습니다. 1997년 11월 21일 "시청자 여러분. 정부가 결국 국제통화기금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경제우등생 한국의 신화를 뒤로 한 채 사실상의 국가 부도를 인정하고, 국제기관의 품 안에서 회생을 도모해야 하는 뼈 아픈 처지가 된 겁니다"라는 MBC 뉴스데스크 이인용 앵커의 오프닝 멘트가 흘러나왔지요. 그즈음 직장을 잃거나 생활고에 시달린 가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례와 함께 가정이 무너져 해체되는 안타까운 사례들도 속속 뉴스를 타고 보도되었습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가정이 울타리가 돼야 한다는 평범한 말이 그래서 더욱 절실했느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듬해 1998년 IMF 가계 부채가 늘면서 부모님이 운영하던 식당이 점점 기울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더는 물러설 곳이 없었던 우리 집은 결국 모든 것을 정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뼈아픔을 겪어야 했던 우리는 더 이상 갈 곳이 없었습니다. 대한민국 어디로 가도 힘든 건 마찬가지니까요. 전체 내용보기

"세상의 주인공은 바로 자기 자신이지요"
얼마 전 서산중앙호수공원 분수대 앞에서 특별한 일이 있었다. 삶이 너무 힘들다며 도와달라는 애절한 목소리 "저의 생명을 살리는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드립니다"라는 '사회실험' 영상제작이었다.

화창한 날 위태로운 남자의 팻말엔 '당신의 말 한마디에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들어있었다. 하지만 영상 시작 후 짧은 시간 동안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는 사람들과 무심코 지나는 발자국들 속에 남자는 위태롭게 서 있었고, 보는 사람들은 마음이 안타까웠다.

아기를 태운 유모차가 빈 걸음으로 지나가던 그 순간, 조용히 다가온 두 남자가 말없이 주인공을 안아주며 등을 토닥였다. 그리고 연이은 따뜻한 발걸음. "사람들이 가끔 포기할 때가 있잖아요. 포기하지 말라는 말을 적었어요"라는 초등학생 아이의 말이 가슴을 울렸다.

아들과 산책 나온 한 여성은 "그냥 외면할 수가 없었어요. 제게도 좌절했던 순간이 있었거든요. 이분에게 어딘가에서 소중하게 쓰임 받을 수 있는 사람이란 걸 가르쳐주고 싶었어요. 힘이 되어 주고 싶었습니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시민 김정순씨는 "서산에서 이런 시도를 했다는 것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서산에 공감 능력이 높은 분들이 많아서 마음이 따뜻해집니다"라고 했고, 김명환씨는 "서산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확인하는 귀한 영상입니다. 작은 손 내밀며 함께하는 모습과 포기하지 말라는 학생의 모습. 참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자살예방캠페인' 사회실험 영상(https://youtu.be/POTvwIXY9T0) 기획을 한 넥센타이어 서산지점 서재표 소장은 "자살을 거꾸로 하면 살자가 됩니다. 우리는 모두 누구보다 세상의 귀한 존재들입니다. 그러니 꿈과 희망을 품고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갑시다"는 말로 그간의 살아온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 이런 귀한 영상을 만들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제공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소장님을 만나면서 영상을 제작하게 된 얘기를 들으려면 어린 시절부터 살아오신 이야기를 듣지 않을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경남에서 아버지의 고향 서산으로 돌아왔다고 들었는데 어떤 이유라도 있었는지요?
"저희 집은 경상남도 진주에서 식당을 운영했습니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지만 나름대로 장사가 어느 정도 됐던 거로 기억합니다. 그러던 중 1997년 IMF 외환위기가 불어닥쳤습니다. 1997년 11월 21일 "시청자 여러분. 정부가 결국 국제통화기금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경제우등생 한국의 신화를 뒤로 한 채 사실상의 국가 부도를 인정하고, 국제기관의 품 안에서 회생을 도모해야 하는 뼈 아픈 처지가 된 겁니다"라는 MBC 뉴스데스크 이인용 앵커의 오프닝 멘트가 흘러나왔지요.

그즈음 직장을 잃거나 생활고에 시달린 가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례와 함께 가정이 무너져 해체되는 안타까운 사례들도 속속 뉴스를 타고 보도되었습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가정이 울타리가 돼야 한다는 평범한 말이 그래서 더욱 절실했느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듬해 1998년 IMF 가계 부채가 늘면서 부모님이 운영하던 식당이 점점 기울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더는 물러설 곳이 없었던 우리 집은 결국 모든 것을 정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뼈아픔을 겪어야 했던 우리는 더 이상 갈 곳이 없었습니다. 대한민국 어디로 가도 힘든 건 마찬가지니까요.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