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공공기관에서 일하고 싶다구요?

 * 저자가 전하는 책 이야기    Q.  이 책에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얼마 전 영향력이 대단히 큰 정치인의 자녀가 공공기관 입사 특혜 의혹에 휩싸이며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강원도에 위치한 한 공공기관은 입사자 전원이 부정 청탁으로 입사했다며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도 있다. 나는 관련 기사를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공공기관도 이런데 사기업은 오죽할까?’ 나는 다양한 공공기관과 일반 기업에서 일하며 실력이 아닌 철저히 ‘빽’을 통해 입사하는 사람들을 수도 없이 지켜봐 왔다. 우리 채용시장이 얼마나 혼탁한지 인간의 제한된 언어로 도저히 표현할 수 없을 지경이었다. 밀어주고 댕겨주는 소위 를 보면서 우리 자식들에게는 이런 세상을 물려주지 않아야겠다는 각오에 불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최근 공공기관은 블라인드 면접이다 NCS 기반 채용이다 해서 채용의 투명성이 예전보다는 많이 좋아졌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 멀었다. 우리 자녀 세대들에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물려줄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 이 책은 공공기관을 취업하기 위해서라면 누구나 반드시 읽어야 할 일종의 지침서이다. 이 책을 통해 공공기관에 취업을 희망하는 이 땅의 젊은이들이 미래에 대한 비전과 역량을 구체화하여 공공기관에 취업해 나라를 위해 일하면서 개인의 행복도 찾기를 바란다. Q. 이 책을 쓰게 된 동기는? 얼마 전 나는 한 공공기관의 초청으로 ‘공공기관 취업’에 대해 특강을 한 적이 있다. 여기서 약 30여 명의 대학생을 상대로 공공기관 취업에 대해 나만의 관점에서 자세히 설명하였다. 놀랍게도 이 강의에 대한 반응이 너무 좋아 책으로 출간하는 것이 어떠하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사실 공공기관도 직장의 하나이고 공공기관 취업이 인생의 성공을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 또한 공공기관 취업이 가지는 장점도 있으나 장점이 있으면 그에 상응하는 단점도 분명히 있다. 또한 공공기관도 워낙 종류가 많고 형태도 다양해서 통일된 시각에서 공공기관에 관해 설명하는 것 또한 쉽지 않다. 게다가 한 기관 내에서도 어느 부서에서 근무하느냐? 혹은 누구와 함께 근무하느냐?에 따라 상황은 180도 달라질 수 있다. Q. 프로란 누구인가? 프로에 대한 정의는 다양하다. 나는 위기에서 진가를 발휘하는 사람이 프로라고 생각한다. 평온할 때는 프로가 잘 보이지 않는다. 위기가 닥쳐서야 비로소 진짜 실력이 나온다. 자기 분야에서 자기가 최선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때 그 사람은 진정한 프로다. 더 구체적으로 말해볼까? 임무가 주어지고 현안을 마주쳤을 때 당황하지 않고 빠르고 정확하게 일 처리를 하는 사람이 진정한 프로다. 시련과 위기는 강한 사람을 만들어낸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 이를 해결하고 나아가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야말로 이 시대가 원하는 인재상일 것이다. 나는 공공기관에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입사하기를 바란다. 막상 입사해보면 회사의 시스템이나 경영방침, 그리고 선배들의 업무태도, 일의 진행방식이 내 상식과 맞지 않게 돌아가는 것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그리고 효율성, 이익만을 추구하지 않는 공공기관의 답답하고 안타까운 현실을 보며 좌절도 할 것이다. 이제 공공기관도 바뀌어야 한다. 오랜 기간 전통이라는 명목하에 행해왔던 구습에서 벗어나 다분히 전략적이고 생산적이며 발전적인 모습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 이러한 시대적 사명이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  

[신간] 공공기관에서 일하고 싶다구요?

 * 저자가 전하는 책 이야기 

 

Q.  이 책에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얼마 전 영향력이 대단히 큰 정치인의 자녀가 공공기관 입사 특혜 의혹에 휩싸이며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강원도에 위치한 한 공공기관은 입사자 전원이 부정 청탁으로 입사했다며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바도 있다. 나는 관련 기사를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공공기관도 이런데 사기업은 오죽할까?’

나는 다양한 공공기관과 일반 기업에서 일하며 실력이 아닌 철저히 ‘빽’을 통해 입사하는 사람들을 수도 없이 지켜봐 왔다. 우리 채용시장이 얼마나 혼탁한지 인간의 제한된 언어로 도저히 표현할 수 없을 지경이었다. 밀어주고 댕겨주는 소위 <그들만의 리그>를 보면서 우리 자식들에게는 이런 세상을 물려주지 않아야겠다는 각오에 불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최근 공공기관은 블라인드 면접이다 NCS 기반 채용이다 해서 채용의 투명성이 예전보다는 많이 좋아졌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 멀었다. 우리 자녀 세대들에게는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물려줄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

이 책은 공공기관을 취업하기 위해서라면 누구나 반드시 읽어야 할 일종의 지침서이다. 이 책을 통해 공공기관에 취업을 희망하는 이 땅의 젊은이들이 미래에 대한 비전과 역량을 구체화하여 공공기관에 취업해 나라를 위해 일하면서 개인의 행복도 찾기를 바란다.


Q. 이 책을 쓰게 된 동기는?

얼마 전 나는 한 공공기관의 초청으로 ‘공공기관 취업’에 대해 특강을 한 적이 있다. 여기서 약 30여 명의 대학생을 상대로 공공기관 취업에 대해 나만의 관점에서 자세히 설명하였다. 놀랍게도 이 강의에 대한 반응이 너무 좋아 책으로 출간하는 것이 어떠하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사실 공공기관도 직장의 하나이고 공공기관 취업이 인생의 성공을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 또한 공공기관 취업이 가지는 장점도 있으나 장점이 있으면 그에 상응하는 단점도 분명히 있다.

또한 공공기관도 워낙 종류가 많고 형태도 다양해서 통일된 시각에서 공공기관에 관해 설명하는 것 또한 쉽지 않다. 게다가 한 기관 내에서도 어느 부서에서 근무하느냐? 혹은 누구와 함께 근무하느냐?에 따라 상황은 180도 달라질 수 있다.


Q. 프로란 누구인가?

프로에 대한 정의는 다양하다. 나는 위기에서 진가를 발휘하는 사람이 프로라고 생각한다. 평온할 때는 프로가 잘 보이지 않는다. 위기가 닥쳐서야 비로소 진짜 실력이 나온다. 자기 분야에서 자기가 최선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때 그 사람은 진정한 프로다. 더 구체적으로 말해볼까? 임무가 주어지고 현안을 마주쳤을 때 당황하지 않고 빠르고 정확하게 일 처리를 하는 사람이 진정한 프로다. 시련과 위기는 강한 사람을 만들어낸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 이를 해결하고 나아가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야말로 이 시대가 원하는 인재상일 것이다.

나는 공공기관에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입사하기를 바란다. 막상 입사해보면 회사의 시스템이나 경영방침, 그리고 선배들의 업무태도, 일의 진행방식이 내 상식과 맞지 않게 돌아가는 것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그리고 효율성, 이익만을 추구하지 않는 공공기관의 답답하고 안타까운 현실을 보며 좌절도 할 것이다.

이제 공공기관도 바뀌어야 한다. 오랜 기간 전통이라는 명목하에 행해왔던 구습에서 벗어나 다분히 전략적이고 생산적이며 발전적인 모습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 이러한 시대적 사명이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