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가 해야할 일은 여전히 많다

2007년이었다. 캐니다 몬트리올에서 세계이동권 워크숍에 참여했을 때였다. 어떤 섹션이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데, 질문을 하면서 한국의 장애여성운동에 대해 말하게 되었다. 잠시 후 독일에서 페미니스트활동을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여성이 다가와서 한국의 장애여성운동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여러 질문을 했다. 특히 장애여성성폭력사건에 대한 관심이 컸다. 무엇보다 장애여성 성폭력사건 대응에 있어서 페미니즘 관점의 중요함을 이야기를 나누며, 한국 장애여성운동의 성과를 그녀는 놀라워했었다. 특히 전국에 장애여성만 전문으로 하는 장애여성성폭력상담소가 정부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도 놀라워하는 이유 중 하나였다. 외국에 나가서는 한국의 장애여성운동 성과를 자랑도 하지만, 국내에서는 답답할 때가 많다. 마치 장애여성이 자기 집안에서는 목소리 내기가 어려운 것처럼. 국내에서 특히 여성전담부처인 여성가족부(아래 여가부) 관계자들을 만날 때면 장애여성운동가로서, 당사자로서 막막함을 느낄 때가 많았다. 장애여성은 여성이 아닌가   장애여성운동을 처음 시작하던 초창기, 어느 해였다. 한국의 '여성정책 몇 개년 계획'을 제안하는 자리였다. 이때 나는 모든 여성에 관한 정책이니까. 장애여성정책도 필요하다고 제안을 하였다. 그런데 전체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내가 뭔가를 잘못한 것 같은 분위기. 그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리고 또 어느 때인가, 여가부 회의에 참석했다. 여성지원에 대한 회의였다. 역시 나는 장애여성 지원에 대한 안건을 냈다. 그러자 '장애여성은 보건복지부에서 지원받을 수 있지 않느냐'라는 말을 여가부 공무원이 하는 것이었다. 순간, 나는 화가 나서 '장애여성은 여성이 아니냐? 왜 장애여성은 보건복지부여야만 하느냐?' '언제까지 장애여성을 복지부 담당이라고 떠넘기고, 복지부는 여가부에 가라고 하고, 여가부는 복지부에 가라고 할 것이냐', '대체 언제까지 장애여성도 여성이라고 말을 해야 하느냐'는 말을 남기고 나왔다. 전체 내용보기

여성가족부가 해야할 일은 여전히 많다
2007년이었다. 캐니다 몬트리올에서 세계이동권 워크숍에 참여했을 때였다. 어떤 섹션이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데, 질문을 하면서 한국의 장애여성운동에 대해 말하게 되었다. 잠시 후 독일에서 페미니스트활동을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여성이 다가와서 한국의 장애여성운동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여러 질문을 했다. 특히 장애여성성폭력사건에 대한 관심이 컸다. 무엇보다 장애여성 성폭력사건 대응에 있어서 페미니즘 관점의 중요함을 이야기를 나누며, 한국 장애여성운동의 성과를 그녀는 놀라워했었다. 특히 전국에 장애여성만 전문으로 하는 장애여성성폭력상담소가 정부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것도 놀라워하는 이유 중 하나였다.

외국에 나가서는 한국의 장애여성운동 성과를 자랑도 하지만, 국내에서는 답답할 때가 많다. 마치 장애여성이 자기 집안에서는 목소리 내기가 어려운 것처럼. 국내에서 특히 여성전담부처인 여성가족부(아래 여가부) 관계자들을 만날 때면 장애여성운동가로서, 당사자로서 막막함을 느낄 때가 많았다.

장애여성은 여성이 아닌가
 
장애여성운동을 처음 시작하던 초창기, 어느 해였다. 한국의 '여성정책 몇 개년 계획'을 제안하는 자리였다. 이때 나는 모든 여성에 관한 정책이니까. 장애여성정책도 필요하다고 제안을 하였다. 그런데 전체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내가 뭔가를 잘못한 것 같은 분위기. 그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리고 또 어느 때인가, 여가부 회의에 참석했다. 여성지원에 대한 회의였다. 역시 나는 장애여성 지원에 대한 안건을 냈다. 그러자 '장애여성은 보건복지부에서 지원받을 수 있지 않느냐'라는 말을 여가부 공무원이 하는 것이었다. 순간, 나는 화가 나서 '장애여성은 여성이 아니냐? 왜 장애여성은 보건복지부여야만 하느냐?' '언제까지 장애여성을 복지부 담당이라고 떠넘기고, 복지부는 여가부에 가라고 하고, 여가부는 복지부에 가라고 할 것이냐', '대체 언제까지 장애여성도 여성이라고 말을 해야 하느냐'는 말을 남기고 나왔다.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