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란했던 청주간첩단 사건, 지금은? 구속 3인 모두 석방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F-35 스텔스기 도입 반대 운동을 하라는 지령을 받아 수행한 혐의로 지난해 8월 구속된 일명 '청주 간첩단' 사건의 재판이 장기화되고 있다. 국정원과 경찰이 발표한 조직원 4명 중 3명이 구속되고 충북지역 노동·시민사회 활동가 수십명이 참고인 조사를 받는 등 초기에는 대형 간첩단 양상으로 흘렀지만 2022년 6월 현재는 아니다. 구속된 3인 모두 불구속 상태로 풀려났고, 재판은 지난 4월 26일 심리 이후 개점 휴업 상태다. 지난 3월 15일 충북동지회 조직원 A씨는 구속기간 만료로 청주여자교도소에서 석방됐다. 구속된 지 7개월 만이다. A씨가 석방된 데 이어 지난 5월 10일 법원은 B씨와 C씨가 신청한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로써 일명 '동지회' 사건으로 구속된 3인 모두 구속 10개월 만에 모두 석방됐다. 전체 내용보기

요란했던 청주간첩단 사건, 지금은? 구속 3인 모두 석방


북한 공작원으로부터 F-35 스텔스기 도입 반대 운동을 하라는 지령을 받아 수행한 혐의로 지난해 8월 구속된 일명 '청주 간첩단' 사건의 재판이 장기화되고 있다.

국정원과 경찰이 발표한 조직원 4명 중 3명이 구속되고 충북지역 노동·시민사회 활동가 수십명이 참고인 조사를 받는 등 초기에는 대형 간첩단 양상으로 흘렀지만 2022년 6월 현재는 아니다.

구속된 3인 모두 불구속 상태로 풀려났고, 재판은 지난 4월 26일 심리 이후 개점 휴업 상태다.

지난 3월 15일 충북동지회 조직원 A씨는 구속기간 만료로 청주여자교도소에서 석방됐다. 구속된 지 7개월 만이다. A씨가 석방된 데 이어 지난 5월 10일 법원은 B씨와 C씨가 신청한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로써 일명 '동지회' 사건으로 구속된 3인 모두 구속 10개월 만에 모두 석방됐다.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