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교육부, 교과서에서 '제주4.3' 지우나

  윤석열 정부가 초중고 역사교과서에 제주 4·3에 대한 기술 근거를 삭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제주도 각계에서 거센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2022 개정교육과정'을 행정예고하면서 2018-162호 고시에서 기존 교육과정에 명시되었던 '학습요소' 항목과 '성취기준 해설' 부분을 삭제했다. 이에 따라 제주 4·3의 기술 근거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4·3유족회를 비롯해 각계에서 비난 성명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 4·3희생자유족회는 23일 성명에서 "역사는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소중한 발자취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개인 소수나 특정집단에 의해 조작·가공되어서는 안 되며, 정치적인 이유로 방향성이 좌지우지되어서도 안 된다"라면서 "유족들은 교육부에 깊은 배신감을 느끼며 시대착오적 발상을 조속히 철회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인식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정책을 바로 세우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제주도 의회도 23일 성명을 발표해 "교육부의 이번 행정예고본은 반드시 수정돼 학생들에게 교과서를 통해 4·3을 교육할 근거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주장했고, 전교조 제주지부도 23일 "통일정부 수립운동을 배제하고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만을 탐구하게 되면 분단을 정당화하고, 제주 4·3사건을 부정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제주 4·3의 정의롭고 완전한 해결을 가로막는 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정권의 숨은 뜻 전체 내용보기

윤석열 교육부, 교과서에서 '제주4.3' 지우나
 
윤석열 정부가 초중고 역사교과서에 제주 4·3에 대한 기술 근거를 삭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제주도 각계에서 거센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교육부는 최근 '2022 개정교육과정'을 행정예고하면서 2018-162호 고시에서 기존 교육과정에 명시되었던 '학습요소' 항목과 '성취기준 해설' 부분을 삭제했다. 이에 따라 제주 4·3의 기술 근거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4·3유족회를 비롯해 각계에서 비난 성명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 4·3희생자유족회는 23일 성명에서 "역사는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소중한 발자취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개인 소수나 특정집단에 의해 조작·가공되어서는 안 되며, 정치적인 이유로 방향성이 좌지우지되어서도 안 된다"라면서 "유족들은 교육부에 깊은 배신감을 느끼며 시대착오적 발상을 조속히 철회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인식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정책을 바로 세우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제주도 의회도 23일 성명을 발표해 "교육부의 이번 행정예고본은 반드시 수정돼 학생들에게 교과서를 통해 4·3을 교육할 근거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주장했고, 전교조 제주지부도 23일 "통일정부 수립운동을 배제하고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만을 탐구하게 되면 분단을 정당화하고, 제주 4·3사건을 부정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도 제주 4·3의 정의롭고 완전한 해결을 가로막는 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정권의 숨은 뜻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