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제3회 우분투상 수상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이 제3회 우분투상을 수상했다.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은 23일 오후 4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창립 3주년 기념식을 열고, 제3회 우분투상 수여식을 진행했다.   재단은 임 지회장을 선정한 이유를 "파리바게뜨 제빵사로 근무하며 2017년부터 불법파견, 연장근무 전산조작 실태를 알리는 것을 시작으로 노조를 만들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었으며, 이후에도 노동탄압과 노동인권 침해에 맞서 53일간의 단식투쟁으로 파리바게뜨 투쟁을 시민사회운동으로 확산시켜내었다. 또한 청년여성노동자들의 인권침해에 맞서 싸우는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우분투상은 재단이 비정규직 차별 해소, 노동 환경 개선 등 우리 사회 노동문제 해결에 앞장선 이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다양한 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앞서 제1회, 제2회 우분투상은 사단법인 김용균재단과 아파트 경비 노동자 정의헌씨가 수상한 바 있다.   전체 내용보기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 제3회 우분투상 수상
 
임종린 파리바게뜨지회장이 제3회 우분투상을 수상했다.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은 23일 오후 4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창립 3주년 기념식을 열고, 제3회 우분투상 수여식을 진행했다.
 
재단은 임 지회장을 선정한 이유를 "파리바게뜨 제빵사로 근무하며 2017년부터 불법파견, 연장근무 전산조작 실태를 알리는 것을 시작으로 노조를 만들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었으며, 이후에도 노동탄압과 노동인권 침해에 맞서 53일간의 단식투쟁으로 파리바게뜨 투쟁을 시민사회운동으로 확산시켜내었다. 또한 청년여성노동자들의 인권침해에 맞서 싸우는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우분투상은 재단이 비정규직 차별 해소, 노동 환경 개선 등 우리 사회 노동문제 해결에 앞장선 이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다양한 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앞서 제1회, 제2회 우분투상은 사단법인 김용균재단과 아파트 경비 노동자 정의헌씨가 수상한 바 있다.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