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공고는 똑바로, 근로시간은 선택하게... 청년의 소리를 듣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세종대학교를 방문하여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현장을 점검하고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세종대학교를 방문하여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현장을 점검하고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장관은 청년들이 진로탐색, 취업준비 등에서 직면하는 어려움을 직접 청취하고 준비 중인 정책에 청년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산업 및 채용 변화를 고려하여 사업주 지원 중심에서 “청년의 수요”중심으로 청년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 재학 단계부터 맞춤형 고용서비스 지원,  일경험 기회 대폭 확대 및 청년과의 체계적 연계, 청년이 바라는 공정 고용문화 확산을 추진과제로 제시하였다. 특히 내년 신설되는 「청년도약보장패키지」가 상세히 소개하였다. 기존에 주로 대학 졸업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공되던 훈련, 일경험 및 취업 실전 스킬 등의 청년고용서비스를 대학 저학년부터 졸업반까지 맞춤형으로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다음 수시직 채용 경향이 확산되면서 급증하고 있는 청년의 일경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일경험 확대 및 연계 방안도 제시됐다. 민간기업 주도의 일경험 프로그램 공급을 확대하고, 전문컨설턴트 지원 등을 통해 일경험 프로그램의 질을 제고하며, 일경험 플랫폼 구축을 통해 일경험 정보를 손쉽게 찾아보고 기업과 순조롭게 매칭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다. 마지막으로 공정채용과 노동시장 개혁을 통해 청년들이 바라는 공정한 고용문화를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채용공고를 더욱 상세히 하여 “업무능력”에 집중하는 채용 문화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청년들의 관심사로 떠오른 것이 직무성과에 부합하는 공정한 임금체계와 워라밸(work-life balance), 워라블(work-life blending : 근로시간 선택권의 확대)이다. 현재 노동시장 개혁 논의와 관련하여 청년친화적인 노동시장 개혁 과제를 추진하는데 청년들의 목소리가 더욱 적극적으로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노동부의 정책방향을 들은 후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청년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고용노동부의 정책방향을 들은 후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청년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청년들이 현장의 정보나 일경험 기회를 얻기 어렵다. 취업 후 예상과 다른 업무 때문에 이직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문과생 대상으로 디지털 훈련 등이 더욱 확대되었으면 좋겠다.”, “면접에서 왜 탈락했는지 기업이 피드백해줬으면 좋겠다.” 등의 현실적인 고민들을 토로했다. 이정식 장관은 “앞으로 대학 저학년부터 전공과 흥미에 맞는 직업을 실질적으로 탐색하는 기회를 얻도록 지원하여 취업경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돕겠다. 또한 디지털 등 유망분야의 훈련과 일경험 기회를 충분히 확대하여 청년이 현장 실무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답했다. 공정한 고용문화 확산과 관련해서는 “공정채용법 추진과 병행하여 기업들이 채용의 전 과정을 투명하게 운영하고 불합격 사유를 자발적으로 피드백할 수 있는 공정채용 문화 확산에 중점을 둘 것이다. 임금체계 개편, 근로시간 선택권 확대 등 청년 친화적인 노동시장 개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채용공고는 똑바로, 근로시간은 선택하게... 청년의 소리를 듣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세종대학교를 방문하여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현장을 점검하고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21일, 세종대학교를 방문하여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운영 현장을 점검하고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장관은 청년들이 진로탐색, 취업준비 등에서 직면하는 어려움을 직접 청취하고 준비 중인 정책에 청년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산업 및 채용 변화를 고려하여 사업주 지원 중심에서 “청년의 수요”중심으로 청년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 재학 단계부터 맞춤형 고용서비스 지원,  일경험 기회 대폭 확대 및 청년과의 체계적 연계, 청년이 바라는 공정 고용문화 확산을 추진과제로 제시하였다.

특히 내년 신설되는 「청년도약보장패키지」가 상세히 소개하였다. 기존에 주로 대학 졸업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공되던 훈련, 일경험 및 취업 실전 스킬 등의 청년고용서비스를 대학 저학년부터 졸업반까지 맞춤형으로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다음 수시직 채용 경향이 확산되면서 급증하고 있는 청년의 일경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일경험 확대 및 연계 방안도 제시됐다. 민간기업 주도의 일경험 프로그램 공급을 확대하고, 전문컨설턴트 지원 등을 통해 일경험 프로그램의 질을 제고하며, 일경험 플랫폼 구축을 통해 일경험 정보를 손쉽게 찾아보고 기업과 순조롭게 매칭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다.

마지막으로 공정채용과 노동시장 개혁을 통해 청년들이 바라는 공정한 고용문화를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채용공고를 더욱 상세히 하여 “업무능력”에 집중하는 채용 문화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청년들의 관심사로 떠오른 것이 직무성과에 부합하는 공정한 임금체계와 워라밸(work-life balance), 워라블(work-life blending : 근로시간 선택권의 확대)이다. 현재 노동시장 개혁 논의와 관련하여 청년친화적인 노동시장 개혁 과제를 추진하는데 청년들의 목소리가 더욱 적극적으로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노동부의 정책방향을 들은 후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청년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고용노동부의 정책방향을 들은 후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청년들은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청년들이 현장의 정보나 일경험 기회를 얻기 어렵다. 취업 후 예상과 다른 업무 때문에 이직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문과생 대상으로 디지털 훈련 등이 더욱 확대되었으면 좋겠다.”, “면접에서 왜 탈락했는지 기업이 피드백해줬으면 좋겠다.” 등의 현실적인 고민들을 토로했다.

이정식 장관은 “앞으로 대학 저학년부터 전공과 흥미에 맞는 직업을 실질적으로 탐색하는 기회를 얻도록 지원하여 취업경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돕겠다. 또한 디지털 등 유망분야의 훈련과 일경험 기회를 충분히 확대하여 청년이 현장 실무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답했다.

공정한 고용문화 확산과 관련해서는 “공정채용법 추진과 병행하여 기업들이 채용의 전 과정을 투명하게 운영하고 불합격 사유를 자발적으로 피드백할 수 있는 공정채용 문화 확산에 중점을 둘 것이다. 임금체계 개편, 근로시간 선택권 확대 등 청년 친화적인 노동시장 개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