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일' 파업해 해고된 그가 다시 화물차 세운 이유

  지난 6월 7일, 2만여 명의 화물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했다. 기름값이 리터당 2100원까지 치솟는데 운송료는 그대로 머물러 생계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저임금에 시달리는 화물 노동자들은 심야 운행 등 과노동에 내몰리게 된다. 화물차는 대형 사고 위험이 높다.   안전운임제는 이를 막기 위한 보호 장치다. 최저임금제처럼 화물 노동자들의 적정 임금을 보장,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는 제도다. 다만 시멘트와 컨테이너 2개 품목 운송에 한해 2020년부터 올해 말까지 3년간 시행되고 없어지는 '일몰제' 조항으로 돼 있었다. 이에 화물노조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전 품목 확대를 요구했다. 6월 14일 물류 대란이 장기화되자 정부가 노조 요구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보였고, 총파업은 8일 만에 일단락됐다. 화물 노동자들은 다시 운전대를 잡았다.   이때 일터로 돌아가지 못한 화물 노동자들이 있다. 하이트진로 화물 노동자들이었다. 이천·청주 공장에서 소주를 실어 나르는 하이트진로 하청 화물 노동자 130여 명은 15년간 운송료가 동결된 채 일하고 있었다. 경윳값이 천정부지로 오르자 20년 차 화물 노동자들의 월 수입이 200만 원 아래로 떨어졌다. 최저 임금에도 못 미쳤다. 차량 정비를 하거나 조그만 사고라도 나게 되면 오히려 마이너스가 됐다. 견디다 못한 이들이 지난 3월 노조를 만들었다. 돌아온 건 집단 해고였다. 하이트진로가 단체로 계약을 해지해버린 것이다. 5월부터 파업이 시작됐다.   원청인 하이트진로는 하청 물류업체 소속인 화물 노동자들과 직접적인 계약 관계가 없다며 교섭에 응하지 않았다. 오히려 파업이 불법이라며 노동자들에게 55억 원가량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노동자들은 집과 화물차까지 가압류 당했다. 파업은 격렬해질 수밖에 없었다. 지난 8월 4일, 하이트진로 홍천 공장 앞 다리 위에서 시위를 벌이던 화물 노동자들이 경찰의 압박에 못 이겨 강물에 투신하는 일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한 노동자는 심폐소생술로 겨우 목숨을 건졌다. 그럼에도 협상에 진전이 없었다. 8월 16일, 하이트진로 화물 노동자들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하이트진로 본사 옥상에 올랐다. 고공농성이 시작됐다.   '120일' 파업 후 합의… 돌아가지 못한 이들      옥상에서 버틴 지 25일째, 추석 연휴 첫날이던 9월 9일 노사가 합의를 봤다. 하이트진로 측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철회하고, 계약 해지된 노동자들을 복직시키기로 했다. 노동자들이 요구했던 운송료 30% 인상은 이뤄지지 않았다. 운송료 5% 인상 선에서 마무리됐다. 그렇게 장장 121일 만에 파업이 끝났다. 하이트진로 화물 노동자들은 "수십억 손배·가압류가 실제 회사가 입은 손해를 배상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협상의 지렛대로 악용됐다"고 안타까워했지만, 이미 4개월 여 수입이 끊긴 상태였다. 한계였다. 파업을 접은 노동자들은 다시 하이트진로 공장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때마저 돌아가지 못하고 남은 노동자들이 있다. 이진수(5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부지부장 등 노조 간부 5명이다. 사측은 120일 넘는 파업에 대한 '책임자'를 요구했다. 파업을 이끈 이 부지부장 등 5명의 해고였다. 이 부지부장은 "옥상에서 싸우는 동지들은 뛰어내리겠다고 하고 있었고, 지상에서 몇 달간 돈을 벌지 못한 동지들은 추석 명절 때 가족들 볼 낯이 없는 상태였다"라며 "조합원들을 지키기 위해 해고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2차 하청 물류업체 소속으로 하이트진로에서만 25년 일한 이 부지부장은 현재 이천 일대 현장을 전전하며 개별 용차 업무를 받아 일하고 있다. 이 부지부장 외 나머지 해고자 4명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그는 보통 새벽 4~5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한다. 120일 파업 동안 쌓인 빚을 갚고 생활비를 벌기 위해서다.   이 부지부장은 하이트진로가 낸 수십억 손배의 당사자였다. 자신 명의 아파트 중 1억 원이 가압류되기까지 했다. 그는 "억 단위가 넘는 손배는 결국 노동자 보고 죽으라는 얘기"라며 "하청이든, 화물 기사든, 일하는 모든 사람들의 노조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노란봉투법(노조법 2·3조 개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란봉투법은 하청 노동자들도 원청과 교섭할 수 있도록 하고, 파업 노동자들에 대한 무분별한 손배·가압류를 제한하는 법이다.   다시 시작하는 파업 어렵게 다시 운전대를 잡은 이진수 부지부장은 24일부터 또다시 기약 없는 파업에 들어간다. 안전운임제 확대를 다시 요구하고 나선 화물연대 총파업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지난 6월 파업이 종료된 이후 지금껏 정치권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이 부지부장은 "나도 당장 생활이 어렵지만, 파업을 하면서 연대하는 삶이 어떤 것인지 깨달았다"라며 "하이트진로도 전국의 노동자들이 연대해준 힘으로 120일 넘게 파업할 수 있었다. 총파업에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전체 내용보기

'120일' 파업해 해고된 그가 다시 화물차 세운 이유
 
지난 6월 7일, 2만여 명의 화물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했다. 기름값이 리터당 2100원까지 치솟는데 운송료는 그대로 머물러 생계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저임금에 시달리는 화물 노동자들은 심야 운행 등 과노동에 내몰리게 된다. 화물차는 대형 사고 위험이 높다.
 
안전운임제는 이를 막기 위한 보호 장치다. 최저임금제처럼 화물 노동자들의 적정 임금을 보장,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는 제도다. 다만 시멘트와 컨테이너 2개 품목 운송에 한해 2020년부터 올해 말까지 3년간 시행되고 없어지는 '일몰제' 조항으로 돼 있었다. 이에 화물노조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전 품목 확대를 요구했다. 6월 14일 물류 대란이 장기화되자 정부가 노조 요구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보였고, 총파업은 8일 만에 일단락됐다. 화물 노동자들은 다시 운전대를 잡았다.
 
이때 일터로 돌아가지 못한 화물 노동자들이 있다. 하이트진로 화물 노동자들이었다. 이천·청주 공장에서 소주를 실어 나르는 하이트진로 하청 화물 노동자 130여 명은 15년간 운송료가 동결된 채 일하고 있었다. 경윳값이 천정부지로 오르자 20년 차 화물 노동자들의 월 수입이 200만 원 아래로 떨어졌다. 최저 임금에도 못 미쳤다. 차량 정비를 하거나 조그만 사고라도 나게 되면 오히려 마이너스가 됐다. 견디다 못한 이들이 지난 3월 노조를 만들었다. 돌아온 건 집단 해고였다. 하이트진로가 단체로 계약을 해지해버린 것이다. 5월부터 파업이 시작됐다.
 
원청인 하이트진로는 하청 물류업체 소속인 화물 노동자들과 직접적인 계약 관계가 없다며 교섭에 응하지 않았다. 오히려 파업이 불법이라며 노동자들에게 55억 원가량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노동자들은 집과 화물차까지 가압류 당했다. 파업은 격렬해질 수밖에 없었다.

지난 8월 4일, 하이트진로 홍천 공장 앞 다리 위에서 시위를 벌이던 화물 노동자들이 경찰의 압박에 못 이겨 강물에 투신하는 일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한 노동자는 심폐소생술로 겨우 목숨을 건졌다. 그럼에도 협상에 진전이 없었다. 8월 16일, 하이트진로 화물 노동자들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하이트진로 본사 옥상에 올랐다. 고공농성이 시작됐다.
 
'120일' 파업 후 합의… 돌아가지 못한 이들
  
 
옥상에서 버틴 지 25일째, 추석 연휴 첫날이던 9월 9일 노사가 합의를 봤다. 하이트진로 측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철회하고, 계약 해지된 노동자들을 복직시키기로 했다. 노동자들이 요구했던 운송료 30% 인상은 이뤄지지 않았다. 운송료 5% 인상 선에서 마무리됐다. 그렇게 장장 121일 만에 파업이 끝났다.

하이트진로 화물 노동자들은 "수십억 손배·가압류가 실제 회사가 입은 손해를 배상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협상의 지렛대로 악용됐다"고 안타까워했지만, 이미 4개월 여 수입이 끊긴 상태였다. 한계였다. 파업을 접은 노동자들은 다시 하이트진로 공장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때마저 돌아가지 못하고 남은 노동자들이 있다. 이진수(54)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하이트진로지부 부지부장 등 노조 간부 5명이다. 사측은 120일 넘는 파업에 대한 '책임자'를 요구했다. 파업을 이끈 이 부지부장 등 5명의 해고였다. 이 부지부장은 "옥상에서 싸우는 동지들은 뛰어내리겠다고 하고 있었고, 지상에서 몇 달간 돈을 벌지 못한 동지들은 추석 명절 때 가족들 볼 낯이 없는 상태였다"라며 "조합원들을 지키기 위해 해고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2차 하청 물류업체 소속으로 하이트진로에서만 25년 일한 이 부지부장은 현재 이천 일대 현장을 전전하며 개별 용차 업무를 받아 일하고 있다. 이 부지부장 외 나머지 해고자 4명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그는 보통 새벽 4~5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한다. 120일 파업 동안 쌓인 빚을 갚고 생활비를 벌기 위해서다.
 
이 부지부장은 하이트진로가 낸 수십억 손배의 당사자였다. 자신 명의 아파트 중 1억 원이 가압류되기까지 했다. 그는 "억 단위가 넘는 손배는 결국 노동자 보고 죽으라는 얘기"라며 "하청이든, 화물 기사든, 일하는 모든 사람들의 노조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노란봉투법(노조법 2·3조 개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란봉투법은 하청 노동자들도 원청과 교섭할 수 있도록 하고, 파업 노동자들에 대한 무분별한 손배·가압류를 제한하는 법이다.
 
다시 시작하는 파업

어렵게 다시 운전대를 잡은 이진수 부지부장은 24일부터 또다시 기약 없는 파업에 들어간다. 안전운임제 확대를 다시 요구하고 나선 화물연대 총파업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지난 6월 파업이 종료된 이후 지금껏 정치권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이 부지부장은 "나도 당장 생활이 어렵지만, 파업을 하면서 연대하는 삶이 어떤 것인지 깨달았다"라며 "하이트진로도 전국의 노동자들이 연대해준 힘으로 120일 넘게 파업할 수 있었다. 총파업에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전체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