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 넘었다는 '창리 영신제'... "어촌 민속문화 지켜야"

  "이곳 어촌계 주민들이 해상 사업을 할 때 풍랑과 사고 막아주시고 (...) 마을이 풍요로워야 되지 않겠습니까. 오늘 이렇게 (영신제) 시작의 문을 열었으니 장군님께서 우리들의 성의를 곱게 받으시고, 용왕님이 먼저 앞에서 창리 주민들의 만선과 금적, 그리고 사회가 풍요로워질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설 연휴 마지막인 24일 낮, 이같은 굿 소리가 농악소리와 함께 충남 서산 부석면의 작은 어촌마을인 '창리'에서 마을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관심 속에 동네에 울려 퍼졌다. 매년 음력 정월 초사흗날에 열리는 '창리 영신제'는 이곳 마을의 안녕과 풍어를 기원하며 지내는 당굿형 동제이자 임경업 장군(1594~1646)을 수호신을 모시는 전통 행사로, 300년이 넘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창리 낮 기온은 영하 16도였으며, 영신제를 위해 세워진 오색찬란한 깃발 10개는 매서운 한파 바람을 이기지 못한 탓에 깃발 4개가 바람에 날아가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본래는 당주와 마을 주민들이 농악을 울리며 마을 한 바퀴를 돌아야 했지만, 워낙 추운 날씨 탓에 창리포구 선착장 인근의 정자에서 행사를 진행해야 했다. 전체 내용보기

300년 넘었다는 '창리 영신제'... "어촌 민속문화 지켜야"
 
"이곳 어촌계 주민들이 해상 사업을 할 때 풍랑과 사고 막아주시고 (...) 마을이 풍요로워야 되지 않겠습니까. 오늘 이렇게 (영신제) 시작의 문을 열었으니 장군님께서 우리들의 성의를 곱게 받으시고, 용왕님이 먼저 앞에서 창리 주민들의 만선과 금적, 그리고 사회가 풍요로워질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

설 연휴 마지막인 24일 낮, 이같은 굿 소리가 농악소리와 함께 충남 서산 부석면의 작은 어촌마을인 '창리'에서 마을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관심 속에 동네에 울려 퍼졌다.

매년 음력 정월 초사흗날에 열리는 '창리 영신제'는 이곳 마을의 안녕과 풍어를 기원하며 지내는 당굿형 동제이자 임경업 장군(1594~1646)을 수호신을 모시는 전통 행사로, 300년이 넘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창리 낮 기온은 영하 16도였으며, 영신제를 위해 세워진 오색찬란한 깃발 10개는 매서운 한파 바람을 이기지 못한 탓에 깃발 4개가 바람에 날아가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본래는 당주와 마을 주민들이 농악을 울리며 마을 한 바퀴를 돌아야 했지만, 워낙 추운 날씨 탓에 창리포구 선착장 인근의 정자에서 행사를 진행해야 했다.

전체 내용보기